여주시 금사면 주록리 한 계곡에서 A(78)씨가 실족사했다.

15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14일 오후 8시 50분께 할아버지가 계곡에서 실족한 것 같다는 목격자의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계곡 하류 부근에서 안면부에 열상과 찰과상을 입은 A씨를 발견하고 CPR을 실시하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사고가 발생한 계곡은 수심 30㎝ 깊이다.

경찰은 단순 실족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김도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