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모텔 화장실에서 출산한 뒤 살해한 혐의를 받은 20대 미혼모가 구속 기소됐다.

19일 수원지검 안양지청(형사2부)는 지난 달 22일 오전 2시 안양 만안구 석수동의 한 모텔 화장실에서 남자아이를 출산하고 살해한 20대 여성 A씨를 영아살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A씨는 아기의 시신을 화장실 캐비닛 안에 방치한 채 같은 날 오후 퇴실했고, 오후 3시 객실을 청소하다 시신을 발견한 직원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CCTV 추적 등을 통해 같은 날 오후 11시 10분께 영등포 소재 모텔에서 지인과 함께 있던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수년 전부터 일정한 주거가 없었고, 아기의 아버지가 누군지도 모르며 아이를 키울 여력이 없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현·하재홍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