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가 ‘정책브랜드 자문단’을 출범하고 지난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위촉식과 함께 회의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정책브랜드 자문단은 민선 8기 시 핵심 정책의 브랜드화·홍보 활성화를 위해 정책과 주요 실과소장, 브랜드·마케팅 전문가 총 15명으로 구성됐다.

화성시가 ‘정책브랜드 자문단’을 출범하고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위촉식과 함께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화성시청
화성시가 ‘정책브랜드 자문단’을 출범하고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위촉식과 함께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화성시청

이들은 앞으로 2년간 ▶시 정책 홍보를 위한 브랜딩 자문 ▶민선 8기 10대 핵심과제 등 주요 정책 브랜드 전략 도출 ▶대 시민 소통을 위한 정책별 브랜드 네이밍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이날 열린 회의에서는 민선 8기 핵심 공약인 ‘화성형 보타닉가든’과 ‘테크노폴 시티’에 대한 브랜드 네이밍 및 온·오프라인 홍보 마케팅 전략을 주제로 열띤 토론이 펼쳐졌다.

정명근 시장은 “자문 위원분들의 고견을 적극수렴해 화성시의 정책 브랜드 위상을 드높일 것”이라며 “보다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정책브랜드 전략이 수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신창균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