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대면으로 열린 수도권 대표 해양생태축제 ‘소래포구축제’가 3일 폐막식을 끝으로 화려한 막을 내렸다.

‘소래질러’를 슬로건으로 1일부터 시작한 제22회 소래포구축제는 사흘간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 일대에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지역성을 강조한 문화 행사로 진행됐다.

제22회 소래포구축제 첫날 개막 공연 중에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인천남동구
제22회 소래포구축제 첫날 개막 공연 중에 불꽃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사진=인천남동구

이번 축제는 특히 단순한 축제를 넘어 소래의 상징성을 강조하고, 주변 상권과 연계될 수 있도록 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홍보에 중점을 뒀다는 호평이 나왔다.

별도의 먹거리 장터를 설치하지 않았고, 주변 상권으로 방문객이 유입될 수 있도록 축제장을 분산 개최한 점도 이전 축제와 달랐다.

축제 기간 방문객은 주최 측 추산 약 40만 명으로, 첫날에만 2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현장을 찾았다. 이는 코로나19 이전 축제 방문객 수보다 많은 것으로, 어시장과 인근 상가도 늦은 밤까지 밀려드는 손님으로 모처럼 활기를 띠었다.

행사 첫날은 ‘소래포구 수산물 요리 경연대회’와 ‘서해안 풍어제’에 이어 20개 동 주민자치회에서 준비한 주민자치박람회가 차별화된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개막 공연’에는 미스트롯 출신 홍자, 김태연, 강혜연이 무대에 올라 축제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과 호흡하며, 4년 만의 대면 축제의 흥을 돋웠다. 공연 중간에는 ‘불꽃놀이’도 펼쳐져 소래의 밤을 화려한 불꽃으로 수놓았다.

또 체험 행사존에는 ‘꽃게낚시’ ‘대하 맨손 잡기’ 등 소래포구축제의 대표적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려는 가족 단위 방문객들이 일찌감치 몰렸다.

이튿날 진행된 ‘이혜정 요리연구가의 소래 수산물 요리교실’에는 박종효 남동구청장이 함께 무대에 올라 주민들과 함께 직접 요리법을 배우며, 소래포구 특산물의 우수성을 알리는 데 노력했다.

셋째 날에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방문객이 현장을 찾아 축제를 즐겼다. 다만 기상악화로 인해 메인무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폐막 공연’은 관람객 안전을 고려해 소래아트홀로 자리를 옮겨 진행됐다.

박 남동구청장은 "소래포구축제를 찾아준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4년 만의 대면 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러낼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소래관광벨트 구축사업을 중심으로, 축제의 콘텐츠를 더욱 발굴하고 질을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범수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