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를 대중교통으로 포함하는 택시법을 놓고 정부와 택시 업계가 벌인 협상이 결렬되면서 인천지역 법인택시가 운행 중단에 들어간다.

인천시택시운송사업조합은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리는 ‘택시 생존권 사수 전국 비상 합동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오전 4시부터 택시 운행을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합동총회는 수도권 지역 및 강원도, 충청북도, 충청남도 지역 법인택시 업체 관계자들과 종사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현재 인천지역에는 60개 택시업체가 5천385대를 운행하고 있다.

택시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전국택시노동조합이 실시하는 이번 합동총회에 인천지역 법인택시 업계 대부분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시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지하철과 버스를 출·퇴근 시간대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또 법인택시 업체가 종사자들을 합동총회에 강제 동원하는 불법 행위를 할 경우 법적인 처분을 할 계획이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문을 현재 인천지역 모든 법인택시 업체에 전달한 상태다.

시 대중교통과 관계자는 “20일 인천지역 일부 법인택시가 운행을 중단함에 따라 21일까지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는 한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지역 케이블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홍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택시 업계는 정부가 지난 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택시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것을 규탄하며 택시법 재의결을 촉구해왔다.

정부가 택시법을 받아들일 경우 택시는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으며 업체 운영에서 발생하는 손실도 보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정부는 택시법보다 대체 입법안인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법’이 더 실효성이 있다며 택시 업계가 택시지원법을 받아들일 것을 요구해왔다.

서승우기자/ssw@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