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는 최근 5년간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지속적으로 보내주신 고액 및 정기후원자에게 감사 서한문을 발송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경기사회복지 공동모금회를 통해 오산시로 지정된 후원금품 가운데 지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집계한 고액 후원자는 44명 9억9천7538천 원, 정기후원자는 30명 5억8천619만1천 원을 기탁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어르신들이 결식, 영양결핍에 노출되지 않도록 식료품(백미), 난방용품 등 생활에 필요한 물품이 끊임없이 기탁돼 시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오산시는 최근 5년간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지속적으로 보내주신 고액 및 정기후원자에게 감사 서한문을 발송했다. 사진=오산시청
오산시는 최근 5년간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온정의 손길을 지속적으로 보내주신 고액 및 정기후원자에게 감사 서한문을 발송했다. 사진=오산시청

후원성금은 ▶저소득 가구 의료비 ▶상해보험 가입비 지원 ▶이웃 돌봄을 위한 마을복지계획 추진사업 ▶계절별 맞춤형 지원 ▶결식 대비 저소득 어르신 밑반찬 지원 사업 등 복지사업 운영의 원동력이 됐다.

후원성품은 관내 사회복지기관과 각 동 주민센터를 통해 ▶취약계층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한부모가정 ▶소년소녀가장 등을 대상으로 저소득 가구에 전달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감사 서한문을 통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지역 사회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주심에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리며 모두가 행복한 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시는 꾸준히 나눔 문화를 실천해주신 착한 날개 기부천사들의 고귀한 뜻을 기억하기 위해 시청 홈페이지에‘오산시 착한 날개 명예의 전당’을 신설해 고액(500만 원 이상) 기부자(개인, 단체명)를 등재해 지역사회 나눔 문화 공유 및 확산에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신창균·이상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