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는 지난 1일부터 어서오산 휴(休)센터 주말 체험 프로그램 체험객을 모집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12월 종료된 어서오산 휴(休)센터 체험 프로그램은 편하게 쉬어가라는 휴(休)센터에 오산시 청년들이 직접 기획하고 제작한 힐링 체험 프로그램으로 많은 방문객에게 호평을 받았다.

오산시는 지난 1일부터 어서오산 휴(休)센터 주말 체험 프로그램 체험객을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오산시청
오산시는 지난 1일부터 어서오산 휴(休)센터 주말 체험 프로그램 체험객을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오산시청

이번 프로그램은 오는 16일부터 시작되며 ▶전통(초롱 등, 전통 탈 만들기) ▶환경(천연 염색, 인형 만들기) ▶오산시 상징(까산이 키링, 매화 머그컵 만들기)의 3가지 주제로 진행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오전 11시와 오후 2시에 2회 차로 초등학생 1~6학년이 체험 가능하며, 온라인 사전 예약제로 오는 8월 20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수업을 진행하는 관광체험 활동가들은 “작년 양성과 수료 이후 올해도 오산시 관광객을 맞이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여느 관광지에서 볼 수 있는 단순한 형식의 프로그램이 아닌 체험자의 마음에 자신감과 자존감을 주는 작은 울림의 시작이 되는 수업으로 자리 잡았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신창균·이상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