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구는 11일부터 송도 6,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을 본격 운영한다.

송도 6,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은 인천 경제청이 2018년부터 475억원을 투입해 지난 4월 준공됐으며 집하장 2개소와 12.7km의 수송관을 통해 하루 26.45톤의 가연성 일반폐기물을 수거할 수 있다.

이에, 송도 6,8공구 자동집하시설 설치ㆍ소유자 경제청과 운영ㆍ관리주체인 연수구 간의 관리업무 인계ㆍ인수절차를 진행했고 본 절차가 최종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연수구에서는 본격적으로 자동집하시설 가동을 개시한다.

구는 문전수거에서 자동집하로 가연성 일반폐기물 배출방법 변경으로 인한 초기 혼란 예방을 위해 5월 20일까지 문전수거를 병행하고, 그 이후는 문전수거를 중단하고 자동집하로만 가연성 일반폐기물을 수거하게 된다.

또, 종량제봉투 사용, 투입구 사용방법 및 투입금지 쓰레기 홍보 등을 통한 올바른 배출방법 조기 정착을 위해서도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6,8공구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설은 기존 단일관로 혼합수거로 인한 문제점을 개선 시공한 시설로서, 음식물류 폐기물은 투입구로 버릴 수 없고, 현재와 같이 RFID 종량기 방식으로 차량을 통한 문전수거가 유지된다.

한편, 8공구 집하장 지하화로 인해 상부공간에 주민편익시설로서 조성된 어린이놀이시설 및 완충녹지도 구에서 관리하게 되며, 향후에는 8공구 복합문화시설도 추가적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경제청으로부터 인계ㆍ인수절차와 시설 가동준비를 병행해 왔다."면서, "입주 이후 장기간 투입구 미사용에 따른 주민 불편을 고려해 관리업무 인수 이후 공백 없이, 11일부터 정상 운영된다"고 말했다.

김웅기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