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은 19일 "북한이 코로나19 시국이긴 하지만 미사일은 발사 징후가 있다"고 밝혔다.

또 "핵실험도 준비는 다 끝났고 타이밍만 보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가 비공개로 진행한 전체회의에서 국정원 북한국장이 출석해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여야 간사인 국민의힘 하태경,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김 의원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일정에 맞춘 것인가’라는 질문에 "징후를 포착했기 때문에, 거의 준비는 완료 단계에 있기 때문에 어떤 시점에서 미사일이 발사되고 핵실험을 하더라도 이상하지 않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발사 가능성이 있는 게 어떤 미사일이냐’는 질문에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추정하는데 따로 보고는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선 5월 말∼6월 초께 정점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국정원은 "백신에 대한 북한의 입장이 이전까지는 ‘별로 효과가 없고 맞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었는데, 5월 17일 노동신문이 ‘백신 접종도 코로나를 막는 데 효과가 있다’고 보도한 것을 기점으로 공식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고 보고했다.

다만 북한이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의약품 지원에 대해 공식 응답은 없었지만, 실질적으로 거부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했다.

김재득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