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 이번 2차 발사는 한국이 독자 개발한 발사체에 실제 기능을 지닌 독자 개발 인공위성을 실어서 쏘는 첫 사례다. 연합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 이번 2차 발사는 한국이 독자 개발한 발사체에 실제 기능을 지닌 독자 개발 인공위성을 실어서 쏘는 첫 사례다. 연합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2차 발사에 성공하면서 누리호 고도화 사업과 차세대 발사체 개발 등 후속 우주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 고도화 사업의 주 내용은 오는 2027년까지 누리호를 4차례 더 발사해 발사 신뢰도를 확보하는 게 골자다. 투입되는 사업비는 6천873억여 원이다.

항우연은 이미 내년 상반기에 발사할 누리호 3호기를 제작 중이다.

누리호는 고도화 사업을 통해 내년 상반기 차세대 소형위성 2호와 2024년 초소형위성 1호, 2026년 초소형 위성 2~6호, 2027년 초소형 위성 7~11호 등 실용 위성을 순차적으로 수송한다.

정부는 해당 사업을 진행함에 따라 발사체 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우주발사체 분야의 ‘체계종합기업’을 육성할 방침이다. 이는 우주산업이 민간기업 주도로 재편되는 ‘뉴스페이스’ 시대의 흐름에 발맞추기 위함이다.

아울러 지구궤도를 넘어 달과 화성까지 독자적 수송능력 범위를 넓히기 위해 차세대 발사체(KSLV-Ⅲ) 개발사업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사업은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 중으로 2023년부터 2031년까지 9년간 1조9천330억 원을 투입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2030년에 차세대 발사체를 활용한 달 착륙 검증선을 발사해 성능을 확인한 후 2031년에 달 착륙선을 발사하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차세대 발사체는 누리호보다 높은 기술 수준이 요구되지만 수송 능력도 대폭 확대된다. 정부는 우주 관광과 대형 화물 수송도 가능할 수 있게 구상했다.

차세대 발사체의 설계부터 최종 발사에 이르는 전 과정은 항우연과 추후 선정될 체계종합기업이 공동으로 수행할 전망이다.

이에 더해 산업체를 중심으로 재점화와 추력 조절 등 재사용 기반 기술 개발도 병행해 선진국과의 기술 간극을 좁히는 전략도 함께 추진될 예정이다.

신다빈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