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에서 잠정무효표 수작업 검표로 당락이 뒤바뀐 제종길 더불어민주당 안산시장 후보가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재검표를 거듭 촉구했다.

‘대수의 법칙(표본평균이 모평균으로 확률적으로 수렴한다)’이 무시된 투표 결과라는 주장이다.

제종길 후보는 28일 안산시장선거 개표결과 재검표 소청에 대한 도선관위 심의를 앞두고 "민주당을 지지했던 유권자들로부터 강한 재검표 요구 등을 받아들여 재검표 소청서를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며 "이해하기 어려운 특이한 결과와 각 개표소의 잠정무효표가 유효표로 확정되는 과정에 대한 정당 참관인들의 확인 절차가 생략됐다"고 밝혔다.

지난 1일 안산 두 개표소(단원과 상록)에서 실시된 자동 검표 기기 개표에서 총 26만586표를 선별한 결과 제 후보가 424표(0.2%)를 이겼다.

하지만 잠정무효표(재확인이 필요한 표) 8천742표를 수작업으로 검표한 결과 이민근 국민의힘 후보가 181표(0.07%)로 앞서며 역전한 결과가 나왔다.

최종 무효표는 3천123표으로, 유효표인 5천619표에서 이 후보가 제 후보를 10.8%p(605표)를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제 후보는 대수의 법칙에 주목했다. 검표기로 집계한 1차 득표율(제종길 45.0%, 이민근 44.8%)을 고려하면 일어나기 힘든 현상이라는 주장이다.

제 후보는 "수기검표만을 볼 때 상록개표소 94개 개표함에서 이 후보가 53개, 단원 개표소 95개 중 75개 등으로 압도적으로 이겼다"며 "잠정무효표에서 유효표가 된 수도 제종길 후보보다 두 배 이상 나온 투표소가 53개나 됐다"고 설명했다.

또 "즉 투표가 대수의 법칙에 따라 일정한 경향을 보이게 마련인데 상반된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다솜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