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은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조감도. 사진=경기도청
지난 8일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은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조감도. 사진=경기도청

수도권 서남부 첨단산업 거점으로 조성될 ‘광명시흥테크노밸리’ 관련 4개 사업이 2024년부터 2026년까지 잇따라 준공된다.

경기도는 지난 8일 광명시흥테크노밸리의 사업 중 하나인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에 대한 국토교통부 승인·고시가 이뤄졌다고 10일 밝혔다.

2018년부터 추진된 광명시흥테크노밸리 사업은 과거 광명시흥보금자리주택지구 해제 지역인 광명시 가학동, 시흥시 논곡·무지내동 일원 244만9천㎡에 일반산업단지, 유통단지, 첨단산업단지, 주거단지를 조성하는 내용으로 모두 2조4천억 원이 투입된다.

이 중 기존 영세기업들이 이주하는 일반산업단지(97만5천㎡ 규모)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7천890억 원을 들여 2025년까지 조성한다. 2018년 경기도로부터 산업단지계획을 승인받았으며 지난해 6월 착공했다.

광명시흥 일대에 산재한 유통업체가 입주하는 유통단지는 LH가 9만7천㎡ 규모로 2천567억 원을 투입해 2024년 준공한다. 2020년 경기도로부터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 인가를 받아 지난해 7월 착공했다.

광명시흥테크노벨리 사업현황. 사진=경기도청
광명시흥테크노벨리 사업현황. 사진=경기도청

지식 기반 서비스업·첨단 제조업 등 미래형 유망산업과 기계·자동차부품 등 지역기반산업을 유치할 도시첨단산업단지는 2019년 경기도의 도시첨단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받아 경기주택도시공사(GH)가 4천536억 원을 들여 49만2천㎡ 규모로 추진한다. 지난해 11월 착공한 가운데 2024년 말 조성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지구계획이 승인·고시된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는 GH가 광명시 가학동 68만4천㎡에 4천317호 규모의 주택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올해 하반기 실시설계를 거쳐 2026년 말 준공을 목표로 내년부터 공사를 시작한다.

2026년 개통하는 신안산선 학온역에서 도보 접근이 가능한 역세권 도시이자 서독산 중앙공원을 중심으로 일과 주거를 연계한 도심 속 힐링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홍지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지구계획 승인으로 4개 사업이 모두 본궤도에 진입했다”며 “수도권 서남부를 대표하는 첨단산업 핵심 거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한빛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