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M2316,M2323 준공영제 전환통한 광역버스 공공성 편의성 개선 추진

조응천 의원 “M2316 역노선 2개 준공영제 전환 밝혀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에 따라 기존 민간이 운영하던 M버스 노선 2개를 준공영제로 전환한다.고 14일 밝혔다.사진=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남양주갑)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에 따라 기존 민간이 운영하던 M버스 노선 2개를 준공영제로 전환한다고 14일 밝혔다.

조응천 의원에 따르면 이달 말부터 광역버스 M2316과 M2323 노선이 준공영제로 전환된다. 광역버스 준공영제란 민간이 운영하는 노선을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직접 재정지원 함으로써 교통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안정적인 운행을 도모하는 교통복지 사업이다.

이에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지난 2021년 남양주를 오가는 M2316(화도읍)과 M2323(호평동) 노선을 준공영제 사업대상으로 확정하고 전환을 추진해 왔다.

이에 M2316 노선은 오는 25일부터 운행횟수가 72회(평일기준)로 확대돼 전과 비교해 약 14% 운행이 확대될 예정이며, 8월 중 노후버스 9대가 교체될 예정이고 공기청정기와 와이파이 등 편의시설 도입으로 수도권 출퇴근이 한결 수월해질 전망이다.

그동안 조 의원은 화도읍 영남아파트-잠실 광역환승센터(M2316)와 호평동-잠실 광역환승센터(M2323)를 오가는 2개 노선은 출퇴근 시간 만차와 편의시설 부족으로 교통불편에 대한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조응천 의원은 지난 2020년 국토부 장관 및 관계부서와 협의를 통해 평내동발 광역버스(M버스) 신설을 주도한 바 있으며, 이번 준공영제 전환을 앞두고 관계부서와 지속적인 협의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장학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