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주거용 비닐하우스 등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관내 취약계층 가구에 선풍기 100대를 지원했다. 사진=과천시청
과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주거용 비닐하우스 등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관내 취약계층 가구에 선풍기 100대를 지원했다. 사진=과천시청

과천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주거용 비닐하우스 등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관내 취약계층에 선풍기 100대를 지원했다.

이번 선풍기 지원은 ‘여름철 폭염대비 시원한 여름나기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것으로, 시민, 기업, 사회단체 등에서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한 성금으로 선풍기를 구입해 취약계층 가구에 전달했다.

과천시 관계자는 “올해는 폭염과 열대야가 예년보다 빠르게 시작돼 무더운 여름이 매우 길어질 것으로 예보됐다”라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나시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선풍기를 전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현·하재홍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