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시는 최근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참여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6일 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토론회에는 초·중·고 재학생뿐만 아니라 학교 밖 청소년·보호자·아동 관련 기관 종사자 등 80여 명이 참석, 과천시가 아동친화도시가 되기 위한 방안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과천시는 지난 16일 시청 대강당에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참여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과천시청
과천시는 지난 16일 시청 대강당에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시민참여 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사진=과천시청

토론에 앞서 참가자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과천시가 아동과 보호자 및 아동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아동친화도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놀이와 여가, 참여와 시민의식, 안전과 보호, 보건과 사회서비스, 교육환경, 주거환경 등 6개 아동친화도 영역별로 주제를 정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각 조에서는 아동친화도시에 관한 슬로건을 정해 발표, 참석자 투표를 통해 ‘아이 좋아 과천!’을 과천시 아동친화도시 슬로건으로 선정했다.

시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지역 아동 및 보호자로부터 수렴된 아동권리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향후 시가 수립할 아동친화도시 4개년 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그동안 우리 사회가 추진해 온 많은 정책이 아동의 의견을 반영하는 데 미흡한 부분이 많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수렴한 소중한 의견은 과천시가 아동친화도시로 발돋움하는 데 소중한 밑거름으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는 아동정책 도출을 위해 지역 내 아동과 시민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정현·하재홍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