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천200t급 이지스·구축함
울산 현대중공업서 진수식 거행

해군의 첫 8천200t급 차세대 이지스구축함인 정조대왕함이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진수식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
해군의 첫 8천200t급 차세대 이지스구축함인 정조대왕함이 28일 오전 울산시 현대중공업에서 열린 진수식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연합

해상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1번함인 ‘정조대왕함’이 진수됐다. 오는 2024년 말 해군에 인도돼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된다.

해군과 방위사업청은 28일 오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8천200t급 이지스 구축함(DDG) ‘정조대왕함’(DDG-995) 진수식을 거행했다고 밝혔다.

정조대왕함은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을 말하는 ‘광개토-Ⅲ 배치-Ⅱ’ 1번함이자 해군의 4번째 이지스함이다. 동급 이지스함은 앞으로 2척이 추가 건조된다. 앞서 4월에 함명제정위원회에서 선정된 정조대왕함 명칭이 이날 진수식을 통해 공식 부여됐다. 정조대왕함은 2019년 건조계약이 체결된 후 지난해 착공식과 기공식을 거쳤다. 이 함정은 세종대왕급(7천600t급) 이지스함보다 600t가량 커졌을 뿐 아니라 탄도미사일 요격용 수직발사대 능력과 무장력, 스텔스 기능에서도 진일보했다는 평가다. 최신 이지스 전투체계를 탑재해 탄도미사일의 탐지·추적뿐 아니라 요격 능력까지 보유해 해상 기반 기동형 ‘3축 체계’ 핵심전력으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길이 170m, 폭 21m, 경하톤(t)수는 약 8천200t으로 세종대왕급보다 전체적인 크기가 커졌지만, 적의 공격으로부터 함정을 보호하는 스텔스 성능은 강화됐다고 해군은 설명했다.

특히 한국형 수직발사체계-Ⅱ를 설치해 SM-6 미사일 등 장거리 함대공유도탄과 함대지 탄도유도탄을 탑재할 예정으로, 주요 전략표적에 대한 원거리 정밀 타격 능력뿐 아니라 탄도미사일에 대한 요격 능력도 한층 향상됐다. 대잠수함전 역량을 보면 국내 기술로 개발한 첨단 통합소나(음파탐지)체계가 적용돼 잠수함과 어뢰 등 수중 위협에 대한 탐지 능력이 향상됐다. 장거리 대잠어뢰와 경어뢰를 탑재해 적시 대잠공격 능력을 갖췄다. 2024년부터 도입되는 MH-60R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탑재가 가능해 강력한 대잠수함 작전 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추진체계는 기존 가스터빈 엔진 4대에 전기추진체계(HED) 2대를 추가했다. 이에 따라 일반 항해 때는 연료를 절감해 효율적으로 기동할 수 있다. 정조대왕함은 시험평가 기간을 거쳐 2024년 말 해군에 인도되고, 이후 전력화 과정을 마치고 실전 배치된다.

이날 진수식은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정부·군 주요 직위자, 국회의원, 방산업계 관계자 등 각계 인사 150여 명이 참석해 국민의례, 사업경과 보고, 함명 선포, 기념사, 축사, 진수와 안전항행 기원의식 순으로 진행됐다. 진수식의 하이라이트인 ‘진수 도끼질 퍼포먼스’는 주빈 윤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맡아 함정에 연결된 줄을 도끼로 잘랐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