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청 전경.
오산시청 전경.

오산시는 지난 28일 ‘공직자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전개했다.

헌혈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시청사 정문 앞 헌혈버스에서 진행되었다. 공직자 및 오산시민들이 코로나19가 확산세가 이어지는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총 50여명이 참가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점차 확산 돼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여전히 봉사 정신을 잃지 않고 헌혈에 관심을 가져 주시는 공직자분들과 시민분들이 계셔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공직자와 오산시민이 사랑 나눔의 실천인 헌혈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 관계자는“헌혈자들이 안심하고 헌혈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항상 개인 위생관리를 철저히 하고 있다”며, “헌혈 운동 전개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시는 매월 마지막 주 목요일을 정기 헌혈일로 지정해 헌혈 운동을 펼쳐오고 있으며, 다음 헌혈일은 8월 25일이다.

신창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