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가 치매안심도시로 거듭난다.

1일 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치매안심마을 우수사례 확산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8천만 원을 확보했다.

선정된 공모 사업명은‘불(火)안 제로 치매 안심마을’이다. 치매 환자와 가족·이웃이 화재 안전 사고에서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고자 한다. 치매 환자와 가족·지역주민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치매 친화적 커뮤니티 조성 지역특화 사업을 발굴하고자 추진했다.

시에서는 제2호 치매안심마을(가수주공아파트)을 대상으로 ▶가가호호 시설 안전 점검 ▶소화기 및 화재예방물품 지원 ▶소방안전교육 등 치매환자와 지역주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이권재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치매 환자와 가족이 고립되지 않고 지역사회 속에서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상생활을 이어 갈 수 있는 사회적 연대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창균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