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건축공사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오는 8일부터 내달 8일까지 건축안전전문요원 및 외부전문가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연일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평균기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폭염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건설공사장 근로자의 인명피해 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시는 건설 현장 근로자가 많은 대형 건축공사장 33개소를 점검할 예정이다.

안성시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건축공사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오는 8일부터 내달 8일까지 건축안전전문요원 및 외부전문가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안성시
안성시는 여름철 폭염을 대비해 건축공사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자 오는 8일부터 내달 8일까지 건축안전전문요원 및 외부전문가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사진=안성시

구체적으로는 ▶휴게시설 설치 여부 및 그늘 제공 여부 ▶온열질환 대응조치방안 마련 여부 ▶공사장 안전시설 설치 여부 ▶안전관리계획 수립 여부 및 정기안전점검 실시 여부 ▶품질관리계획서 수립 및 품질시험계획서 적정 여부 등을 점검하며, 폭염 피해에 취약한 사항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결과에 따라 지적된 문제점 중 경미한 사항은 현장점검 시 바로 시정 조치가 이행되도록 하고, 사고위험이 내재된 취약 시설은 중점 관리대상으로 지정한 후 보수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김보라 시장은 “위험요인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공사현장 근로자와 주민 모두 안심할 수 있는 안전한 안성시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류제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