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는 3일 오전 6시 호우특보가 호우경보로 확대되자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체제로 확대해 집중호우에 대응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오전 8시 기준 신둔, 백사 방면으로 비가 집중(백사 04시 시우량 41mm)됨에 따라 호우 관련 피해 발생 여부 및 하천 수위를 파악하고 CCTV 50개소, 음성경보시설 88개소, 재해문자전광판 3개소를 활용 집중호우 대비 예찰 및 홍보을 강화하였다.

이천시는 3일 오전 6시 호우특보가 호우경보로 확대되자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체제로 확대해 집중호우에 대응했다. 사진=이천시
이천시는 3일 오전 6시 호우특보가 호우경보로 확대되자 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체제로 확대해 집중호우에 대응했다. 사진=이천시

특히 김경희 시장은 호우경보로 호우특보가 확대되자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호우 대처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상황을 확인했다. 

김경희 시장은 “신둔, 백사에 집중호우로 하천 수위 상승 및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선제적으로 대응해 피해사항에 대해서는 응급조치하고 상황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여름철 재해대책기간 돌발성 집중호우로 기상상황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우천시에는 기상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하천변 출입금지 및 저지대 차량이동 등 시민들의 호우 대비 행동요령을 준수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김웅섭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