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키퍼
프로축구연맹이 발표한 GK 선방지수에서 1,2위를 차지한 수원 삼성의 양형모(왼쪽)와 인천의 김동헌 골키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 삼성 양형모가 7월 프로축구 K리그1에서 골문을 가장 잘 지킨 골키퍼로 나타났다.

양형모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3일 발표한 K리그1 7월 ‘GK 선방지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 지표는 골키퍼에게 날아오는 유효슈팅의 기대득점값에서 해당 골키퍼가 실제 허용한 실점을 뺀 수치로 프로축구연맹이 5월부터 K리그 골키퍼들의 ‘선방지수’를 월 단위로 공개하고 있다.

양형모는 7월 열린 5경기에서 유효슈팅을 총 25차례 맞이했다.

이 슈팅들의 기대득점값을 합치면 7.65였다. 하지만 양형모가 막지 못한 슈팅은 단 4개뿐이었다.

선방지수가 3.65로 계산돼 해당 기간 K리그1 골키퍼 중 가장 높았다.

특히 지난달 30일 홈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5라운드 김천전에서 후반 추가 시간 수비수를 맞고 굴절된 슈팅까지 막아내며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양형모의 ‘선방 쇼’에 힘입어 수원은 7월 5경기에서 포항 스틸러스와 함께 12팀 가운데 최저 실점인 4골만 허용했다.

인천 유나이티드의 골키퍼 김동헌은 선방지수 1.60으로 양형모의 뒤를 이으며 5월부터 3회 연속 톱15에 이름을 올렸다.

3위는 포항의 강현무(1.30)가 차지했다.

이밖에 K리그2에서는 5경기 출장에 2골을 내주고 3번의 클린시트를 만든 정민기(안양)가 4.79를 기록하며 가장 높았고, 부천FC의 최철원(3.25), 안산 그리너스의 이승빈(2.19)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프로축구연맹 관계자는 "지난해 선수별 기대득점을 월별로 공개한 데 이어 올해는 선수별, 경기별 기대득점값을 ‘K리그 데이터포털’을 통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범위를 넓혔다"며 "앞으로도 이번 선방지수를 포함해 다양한 질적 데이터를 제공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