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안성맞춤지역자활센터는 안성시 기초생활보장기금으로 교육비 1천500만 원을 지원받아 지난달 18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본 센터 교육장에서 자활근로참여자 100여 명을 대상으로 취업 취약계층 자립인식 교육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자활근로사업 참여자 및 실무자의 욕구조사를 토대로 개설된 이번 교육은 정리수납전문가, 마케팅 관리사 등 자격증 과정, 영업능률 향상교육, 업종별 맞춤형 위생교육, 현장리더십 향상교육, 맞춤형 취업설계교육, 산업안전보건교육 등 총 6개 과정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교육이 자활근로사업 참여자의 자립의지 향상과 개개인의 내적 성장에 기여해 직무 전문성 확립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심상원 센터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을 통해 자활근로참여자들의 직무 전문성과 자립의지 향상, 더불어 자활근로사업단 운영기반 강화와 질적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안성맞춤지역자활센터는 근로능력이 있는 저소득층의 일자리 마련과 취·창업을 통한 자립·자활을 지원하며 다양한 자활근로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류제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