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가 4일 오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왼쪽)과 차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민규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가 4일 오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왼쪽)과 차담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민규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4일 "늦게 잡은 경기도의화와 집행부의 맞손을 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후 도의회 양당 대표와의 비공개 차담회를 가진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올린 글에서 "경기도의회 양당 대표를 포함한 도의원들께서 개원에 합의하고, 다음 주부터 도의회 정상화에 나서기로 하셨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김 지사는 "저는 선거가 끝난 직후부터 78대 78이라는 경기도의회 구성을 도민의 현명한 뜻으로 받아들였다"며 "두 당의 팽팽한 기싸움으로 도정이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결국은 대화와 타협을 통해 최선을 답을 찾아갈 거라는 믿음이 있었다"고 했다.

김 지사는 이어 "도의회도 집행부도 결국 도민의 삶을 위해 헌신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여러 가지 산적한 도정 문제를 같이 해결하고, 특히 추경예산안을 빨리 심의에서 통과시켜서 코로나와 경기 침체로 고통받고 있는 도민들 삶을 보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끝으로 "대승적으로 원구성에 합의해주신 두 분 대표님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맞손을 놓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