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_IMG_1659684204336
일본 J리그 삿포로로 이적한 김건희. 사진=수원 SNS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공격수 김건희(27)가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콘사도레 삿포로로 이적했다.

수원은 5일 구단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를 통해 "수원의 최전방에서 멋진 골을 보여줬던 김건희가 삿포로로 이적하게 됐다"며 "김건희의 새로운 앞날을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수원 유스팀인 매탄고 출신의 김건희는 2016년 수원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해 K리그1 통산 99경기에 출전해 20골 6도움을 기록했다.

수원 선수로는 유일하게 국가대표팀에도 발탁돼 올해 1월 아이슬란드와 친선경기에 출전하는 등 A매치 3경기에 출전했다.

삿포로는 일본 프로축구 1부와 2부를 오르내리다 2017년부터는 계속 1부에 속해 있다.

올 시즌에는 5승 10무 8패(승점 25)로 J1리그 18개 팀 중 14위에 머물러 있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