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가 8~9월 ‘벌 쏘임 사고’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8일 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북부 지역에서 벌집 제거 관련 소방 출동 횟수는 총 1만7천324건으로, 이 중 84%(4천548건)가 여름철인 7~9월 사이에 집중됐다.

소방청 역시 지난달 27일 오후 2시부로 전국에 ‘벌 쏘임 사고 경보’를 발령한 상황이다. 이 경보는 벌 쏘임 사고 위험지수가 80을 넘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이에 북부소방재난본부는 벌집 제거 출동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북부권역 11개 소방서를 대상으로 순회 점검을 벌이는 등 대응 태세 강화에 나선 상태다.

북부소방재난본부는 벌 쏘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야외활동 시 향수나 스프레이 등 자극적인 향을 몸에 뿌리는 행위를 자제해야 하고, 어두운색보다는 흰색 등 밝은색 계열의 옷을 입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또 벌에 쏘였을 때는 신속히 벌침을 제거하고 쏘인 부위를 소독하거나 깨끗한 물로 씻은 후 얼음주머니 등 냉찜질을 해주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부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말벌의 경우 추석을 기점으로 30일 전부터 벌 쏘임 사고가 급격히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 특히 8월부터 10월 사이에 활동이 가장 왕성한 만큼 벌 쏘임 사고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밝혔다.

조윤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