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는 오는 10일부터 31일까지 오산화폐 오색전의 부정유통 행위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

시는 가맹점 결제 자료와 주민신고 사례 등을 기반으로 사전 분석하고 대상 점포를 현장 방문해 부정유통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중점 단속 행위로는 귀금속·마사지·유흥업소·퇴폐성 업소 등 특정 제한업종에서 지역 화폐를 사용하는 행위, 물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 없이 지역 화폐를 결제하는 행위, 실제 매출금액 이상의 거래를 통해 지역 화폐 결제하는 행위 등이다.

이번 단속으로 부정유통이 적발되는 가맹점은 현장 계도나 가맹점 등록취소 또는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진행할 방침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오색전의 올바른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지속적인 부정유통 단속을 펼칠 계획”이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오색전 활성화와 부정유통 근절을 위해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홈페이지와 현수막 등을 통해 부정유통 방지 및 단속에 대해 홍보하고 있다.

신창균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