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백경현 시장이 10일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 현장 점검에 나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민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다. 사진=구리시청
구리시 백경현 시장이 10일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 현장 점검에 나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민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다. 사진=구리시청

구리시 백경현 시장이 10일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 현장 점검에 나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시민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다.

백경현 시장은 지난 8일 왕숙천 주변 현장을 점검하고 재난상황실을 찾아 피해상황과 향후 기상 상황 등을 보고받았다.

또한 지난 9일에도 왕숙천 주변 현장을 돌아보며 주요 도로의 배수로 상황을 살피고 재난상황실을 다시 찾아 왕숙천 둔치 주변 cctv 확인 및 향후 강수량 등을 점검하고 수택1동과 수택2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여 현장에서 비상근무에 힘쓰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에 구리시는 침수 피해 방지를 위해 침수우려지역인 ▶둔치주차장 6곳 중 5곳 ▶세월교 및 하상도로 11곳 중 6곳을 통제했다. 침수 피해 5건과 기타 피해(갈매천 저수호안 탈락, 공원·녹지 배수로 토사제거, 잔가지 제거 등) 2건이 발생했고, 조치를 완료했다.

백경현 시장은 "비상근무에 임하는 직원들의 노력이 시민들의 안전으로 이어져, 시민들이 피해를 겪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지난 8일 13시부터 10일 09시까지 구리시의 누적 강수량은 266mm다.

장학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