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대월면 달모람부녀봉사회는 관내 독거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 40가구에 삼계탕을 전달했다. 사진=이천시청
이천시 대월면 달모람부녀봉사회는 관내 독거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 40가구에 삼계탕을 전달했다. 사진=이천시청

이천시 대월면 달모람부녀봉사회가 관내 독거노인 및 장애인 등 취약계층 40가구를 위해 ‘삼계탕 먹고 기운UP’ 행사를 진행해 잔잔한 감동이 일고 있다.

달모람부녀봉사회는 매달 둘째, 넷째 주 화요일에 회원들이 직접 밑반찬을 만들어 취약계층에게 전달하는 것도 모자라 독거노인 어르신들이 잘 지내고 있는지 확인하는 등 지역사회 복지 전도사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 9일 갖은 행사에는 이천시자원봉사센터와 동경기인삼농협이 후원한 닭과 재료를 이용해 무더위로 힘들어 하는 취약계층의 원기회복을 위해 삼계탕을 직접 만들어 취약계층 40가구를 직접 방문해 전달했다.

홍현숙 총회장은 "무더위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치는 이시기에 어르신들이 삼계탕을 드시고 기력을 보충해 더위와 코로나를 잘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혁세 대월면장은 이에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도 후원에 동참해 준 이천자원봉사센터와 동경기인삼농협에 감사하다. 더불어 물심양면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하는 달모람부녀봉사회가 너무 자랑스럽다"며 "어려운 이웃들이 이번 삼계탕 꾸러미를 통해 새롭게 활력을 얻어 건강한 여름을 보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웅섭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