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담 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대운동장에서 아버지 정재표 씨와 딸 정나영 씨가 함께 추억을 남기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삼성전자NOW(사내인트라넷)와 반도체이야기 등 소셜 채널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추억은 사랑을 담고’ 캠페인이 잔잔한 감동을 전하고 있다.

‘추억은 사랑을 담고(추사담)’는 반도체 임직원들이 회사 캠퍼스에서 이어간 소중한 인연을 ‘사연’과 ‘인생 사진’으로 소개하는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접수된 삼성전자 임직원들의 사연은 300여 건으로 삼성전자의 35년 반도체 역사 속에서 꽃 피워온 따뜻한 이야기들을 차례로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먼저 첫 번째로 소개된 사연은 이틀 만에 약 1만6천 조회수와 300개 좋아요, 그리고 50개의 댓글을 받으며 큰 관심을 받았다.

해당 사연을 본 임직원들은 "대를 잇는 반도체, 언젠가는 3대 4대까지 이어지는 이야기가 나오면 좋겠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딸 하나 있는 아빠로서 눈시울이 붉어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번에 소개된 첫 사연은 삼성전자 반도체에서 청춘을 보낸 아빠와 현재 청춘을 보내고 있는 딸의 이야기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삼성전자 DS혁신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딸 정나영 씨와 1990년부터 2016년까지 27년간 인사팀 등에서 근무한 아버지 정재표 씨다.
 

추사담 삼성전자 2
2000년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철쭉제 행사에서 찍은 정재표 씨 가족의 기념사진. 사진=삼성전자

어릴 적 정나영 씨는 삼성전자 반도체의 가족 초청행사인 ‘철쭉제’를 통해 기흥캠퍼스에 방문했던 기억을 회상하며 아버지 정재표 씨와 함께 캠퍼스에서 사진을 찍는 등 다양한 이야기를 주고받는 시간을 가졌다.

정나영 씨는 "삼성전자에 지원하게 된 주된 이유는 ‘아빠’"라고 소개했다.

이에 아버지 정재표 씨는 딸에게 "먼 훗날 나영이가 회사생활을 돌이켜 봤을 때 저처럼 이곳이 참 보람되고 즐거웠던 곳으로 기억되길 바란다"며 "같은 회사에 다녔지만 함께 회사에서 찍은 사진이 없어 항상 아쉬웠는데 딸과 함께 소중한 추억을 만들 기회가 기뻤다"며 인생사진 촬영 소감을 전했다.

‘추사담’ 다음 편에는 온양캠퍼스에서 응급 구조사로 다시 만난 대학 동기들의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며 다양한 임직원들의 스토리는 ‘추사담’을 통해 매달 삼성전자NOW와 반도체이야기 등 소셜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추사담’은 삼성전자 반도체가 35년의 역사 동안 임직원들이 만나온 수많은 인연들, 가족은 물론, 친구, 연인 등 다양한 개인의 스토리를 담아내기 위해 기획됐다. 최근 반도체가 국제정세나 경제적인 부분에서 부각되고 있지만 반도체를 통해 사람 간의 따뜻한 온정에 귀 기울이자는 취지인 것이다.

표명구·나규항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