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동구는 지난 12일 송림동 2-12번지 일원 송림2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김찬진 구청장은 사업 현장을 돌아보며 세밀하게 점검하는 한편, 경계 침범 및 중복이 해소된 토지소유자에게 완료 증명서를 전달하며 소유권이 안전하고 정확하게 보호되고 있음을 안내했다.

송림2지구는 2021년부터 사업을 착수해 2022년 7월 실제 이용현황과 일치하는 경계로 지적공부를 정리하고 토지등기를 완료했다.

김찬진 인천 동구청장이 지난 12일 송림2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 현장을 방문해 완료 증명서를 전달했다. 사진=인천 동구청
김찬진 인천 동구청장이 지난 12일 송림2지구 지적 재조사 사업 현장을 방문해 완료 증명서를 전달했다. 사진=인천 동구청

이 지역은 동구 송림동과 미추홀구 도화동의 경계 중복으로 재산세가 이중으로 부과되는 등 재산권 행사에 불편이 컸던 지역이었다.

구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토지를 지적 재조사 사업지구로 편입하는 협업을 추진해 토지 권리중복 문제를 완벽하게 해결했다.

김찬진 구청장은 “지적 경계와 실제 이용현황이 다른 지역의 문제를 개인이 해결하기 힘든 만큼 동구가 적극적으로 앞장서서 해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민의 재산권 행사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