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용인 플랫폼시티 토지보상 작업이 본격화됐다.

용인시는 경기용인 플랫폼시티의 토지보상을 위한 감정평가를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토지보상 대상은 3천422필지 275만7천109㎡로 토지소유자는 1천720명이고 지장물의 경우 현재 지장물 기본조사가 완료된 약 35%가 대상이다.

감정평가는 속도감 있는 보상 추진을 위해 3개 구역으로 나눠 오는 10월까지 약 2달간 진행될 예정이며 시는 감정평가가 모두 완료되면 손실보상 협의에 나설 계획이다.

경기용인 플랫폼시티가 들어설 기흥구 보정동 일대. 사진=용인시청
경기용인 플랫폼시티가 들어설 기흥구 보정동 일대. 사진=용인시청

특히 대토보상(땅이 수용되는 토지소유자에게 현금 대신 사업시행으로 조성된 토지를 공급하는 제도)도 추진해 10월 초에는 대토보상계획을 공고할 예정이다.

대토보상은 지난 5월 시행한 수요조사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주민들이 재정착할 수 있는 역세권 내 주상복합용지, 기업들의 재입주를 위한 첨단지식산업용지, 상가 소유자들을 위한 근린생활시설용지 등 폭넓게 공급할 방침이다.

플랫폼시티는 경기도, 용인시,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기흥구 보정동 일원 약 275만7천186㎡(83만 평)에 경제 도심형 복합 자족도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내년 상반기에 실시계획인가를, 하반기에는 착공해 2029년 준공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의 협조로 감정평가법인 선정 등 보상절차가 원만히 진행되고 있다"며 "내년 말 착공해 2029년 준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표명구·나규항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