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 자료
사진=연합 자료

코로나19 유행세 진정으로 추가 방역 완화 정책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인 가운데, 정부가 영유아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박혜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방역지원단장은 20일 브리핑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를 검토할 때 (영유아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도) 충분히 검토한 후 결정이 이뤄지게 되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영유아부터 실내마스크 의무를 해제해야 한다는 일부 전문가의 주장에 대해 방역당국이 ‘검토’ 입장을 밝힌 것으로,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영유아 이용 시설에서부터 마스크 착용이 사라질지 관심이 쏠린다.

마스크 착용이 언어를 익히고 정서적으로 민감한 시기인 영유아의 바람직한 성장에 부정적이라는 우려는 의료계에서 계속 제기돼왔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첫 타자로 영유아에 대한 마스크 의무가 해제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아이들의 교육이나 발달에 있어서 부작용들이 매우 많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방역 당국은 영유아 실내 마스크 의무 해제·완화 조치와 관련해 특정 연령을 대상으로 하기보다는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일부 장소를 대상으로 하는 방안을 고려할 것으로 보인다.

황호영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