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는 지난 21일 개학기(2학기) 학교 주변 청소년 유해환경 민·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223일 시에 따르면 점검에 참여한 구리시청, 구리경찰서,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소속 3개 단체, 구리시청소년지도위원협의회 등 총 6개 기관 21명의 점검단은 점검 전 업무수행의 목적 수행 방법 등 사전 교육을 이행했다.

구리시는 지난 21일 개학기(2학기) 학교 주변 청소년 유해환경 민ㆍ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구리시
구리시는 지난 21일 개학기(2학기) 학교 주변 청소년 유해환경 민ㆍ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사진=구리시

점검단은 단체별로 지정된 구역을 순찰하며 ▶유해업소, 일반음식점, 편의점 등의 주류·담배와 같은 청소년 유해 약물 판매 행위와 청소년 유해표시 의무 이행 여부 점검 ▶학교 주변과 공원 등에서 음주 또는 흡연하는 청소년 계도 ▶가정폭력·가출 등 위험에 노출된 위기청소년 보호 및 청소년안전망 연계 지원 ▶건전 전화서비스 광고와 성매매 알선 또는 암시 전화번호 전단지 회수 등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환경 조성을 위한 점검 및 계도 활동을 벌였다.

백경현 시장은 "청소년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관내 유해환경 개선을 위한 점검과 계도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리시는 청소년을 유해환경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하여 구리시 자율방범연합대, 기동순찰대, (사)한국B.B.S경기도연맹 구리시지회 등 3개 단체를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으로 지정하고, 청소년지도위원을 위촉해 운영하고 있다.

장학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