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경기도와 대북 행사를 공동 개최한 민간단체 아태평화교류협회(아태협) 회장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쌍방울그룹이 2018~2019년 당시 행사 비용 수억 원을 지원했는데, 이 과정에서 위법 행위 여부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최근 아태협 회장 A씨를 소환 조사한 것에 이어, 아태협 직원 B씨를 조사했다.

검찰은 아태협이 경기도와 추진한 대북 교류 사업을 쌍방울이 후원하게 된 경위 등을 이들에게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태협은 도와 협력해 2018년 11월과 2019년 7월 경기도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각각 ‘아시아 태평양의 평화·번영을 위한 국제대회’를 주최했다.

일제 강제 동원의 진상규명과 성 노예 피해 치유 방안 등이 논의된 당시 행사엔 남북한 대표단이 참석했다.

도는 이 행사에 예산 3억 원을 투입했고, 쌍방울이 나머지 수억 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행사를 소관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현 킨텍스 대표이사)는 부지사 재직 때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 사용 등 명목으로 2억 원 상당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이 밖에 검찰은 쌍방울그룹이 발행한 전환사채, 쌍방울과 관계회사가 보유한 계열사들의 전환 사채 발행 및 매도 과정에서 횡령, 배임, 자본시장법 위반 사실이 있는 지 수사하고 있다.

또 해외 체류 중인 쌍방울 실사주인 전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임직원 신병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이들의 출국과 체류를 지원(범인도피) 혐의로 일부 임직원도 조사 중이다.

한편 정치권에서 제기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고발 사건도 쌍방울에 대한 여러 갈래 수사 중 하나다.

황아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