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 일행이 지난 23일 가천대 길병원을 방문해 병원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가천대 길병원
우주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 일행이 지난 23일 가천대 길병원을 방문해 병원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가천대 길병원

우즈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을 비롯한 방문단 일행이 최근 가천대 길병원을 방문해 주요 관심시설들을 둘러보고, 면역치료 연구 등 협력사업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샬로 투르디쿨로바(Shahlo Turdikulova) 우즈베키스탄 혁신개발부 차관 등 방문단은 암치료분야 등 국제협력사업의 공식 파트너 섭외를 위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이들 방문단은 이날 가천대 길병원의 시설과 인적자원 교류 등을 포함한 면역치료 공동연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방문단은 앞서 '이길여암당뇨연구원'을 방문했으며, 가천대 길병원 임상시험센터, 여성센터 등 주요 관심 시설을 둘러본 후 CAR-T세포 치료 시스템의 구축과 연구 협력 등에 관해 논의했다.

김우경 병원장과 이상표 가천의생명융합연구원장, 이대호 연구부원장, 오병철 이길여암당뇨연구부원장, 박진희 혈액내과 교수 등이 미팅에 참석해 가천대 길병원의 연구 인프라 및 계획 등을 소개했다.

김 병원장은 "가천대 길병원은 보건·의료분야에서 우즈베키스탄과의 협력 모델을 구축한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에도 양 기관이 협력한 다양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가천대 길병원은 2017년 우즈베키스탄 보건부와 의료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는 한편, 가천의대는 2019년 우즈베키스탄에 6년제 의대 시스템을 수출하며 현지 최초의 사립의대를 개교하는 데 기여한 바 있다.

이범수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