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와 화성시체육회가 지난 8월 중단했던 ‘쓰리GO’를 다음달부터 11월 30일까지 재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쓰리GO’는 걷기, 자전거타기, 등산 중 한 가지 종목을 선택해 목표를 달성하면 5천에서 1만 포인트를 지급하는 사업으로, 지급된 포인트는 행복화성지역화폐로 충전해 쓰거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부를 통해 이웃돕기에도 동참할 수 있다.

화성시와 화성시체육회가 지난 8월 중단했던 ‘쓰리GO’를 오는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재개한다. 사진=화성시청
화성시와 화성시체육회가 지난 8월 중단했던 ‘쓰리GO’를 오는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재개한다. 사진=화성시청

걷기 15만 보, 등산 15㎞, 자전거 150㎞를 달성하면 5천 포인트, 걷기 25만 보, 등산 25㎞, 자전거 250㎞ 달성 시에는 1만 포인트가 지급된다.

만 14세 이상 화성 시민 또는 관내 학교 재학생과 외국인을 포함 기업체 근로자라면 핸드폰에 ‘트랭글 앱’을 설치하고 종목을 선택해 참여할 수 있다.

쓰리고는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총 12만5천여명이 참여해 총 6억3천6백만원의 포인트가 지급된 바 있다.

정명근 시장은 “쓰리고는 건강과 지역 경제, 환경보호까지 일석삼조의 이득”이라며, “시민들의 많은 참여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창균 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