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홍기웅기자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27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전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기 위해 수원지방검찰청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홍기웅기자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는 이화영 킨텍스 대표(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구속됐다.

28일 김경록 수원지법 영장전담판사는 검찰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뇌물 및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청구한 이 대표 구속영장을 인용했다.

이 대표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또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쌍방울 그룹 부회장 A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같은 까닭으로 받아들였다.

이 대표는 쌍방울 사외이사직을 마친 뒤 도 부지사를 역임한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 킨텍스 대표를 맡은 2020년 9월부터 올해 초까지 3년여간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법인카드와 외제차 등 차량 3대를 제공 받는 등 뇌물 2억5천만 원 상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측근 C씨를 쌍방울 직원으로 허위 등재해 임금 9천여 만원 상당을 지급받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은 이 대표가 뇌물을 받은 대가로 쌍방울이 2019년 1월과 5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및 민족경제협력연합회 등과 경제협력 사업 관련 합의서를 작성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합의로 쌍방울 계열사는 북한의 희토류를 포함한 광물에 대한 사업권을 약정받았고, 그 직후 계열사 주식은 급등했다.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이 대표는 전날인 27일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기자들에게 "혐의를 부인한다. 법인카드를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부회장 A씨는 지난해 말 검찰 수사 가능성이 언론보도 등으로 알려지자 직원들에게 허위 진술을 강요하거나, PC를 교체하게 하는 등 증거인멸을 한 혐의를 받는다.

또 해외 도피 중인 쌍방울 전·현직 회장들 출국 및 해외 체류 등을 도운 혐의도 적용됐다.

A씨 측은 이 대표에게 법인카드를 제공한 점에 대해 "이 대표(전 부지사)가 공무원 신분을 취득한 다음에 반납이 안 됐던 것에 불과한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구속된 이 대표 등을 상대로 관련 혐의를 집중 추궁하는 한편, 당시 도지사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 사건 관련 쌍방울 간 유착 관계를 알고 있었는 지 등도 살펴볼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은 이재명 대표와 관련, 2018년 쌍방울 그룹이 선거법 사건 변호사들 수임료 20억 원 상당을 전환사채 등으로 대신 지불했다는 ‘변호사비 대납의혹’도 수사 중이다.

황아현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