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전 통과한 정현-권순우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 복식 1회전에서 한스 하흐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후에이(필리핀) 조에게 승리를 거둔 정현-권순우가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현·권순우(당진시청) 조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유진투자증권 코리아오픈(총상금 123만7천570 달러) 복식 8강에 진출했다.

정현·권순우 조는 28일 서울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3일째 복식 1회전에서 한스 버두고(멕시코)·트리트 휴이(필리핀) 조에 2-1(2-6 6-2 10-8) 역전승을 거뒀다.

2018년 호주오픈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단식 4강 진출의 신화를 썼던 정현은 2년 만에 치른 복귀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정현은 최근 허리 부상 때문에 2020년 9월 프랑스오픈 이후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정현·권순우 조는 1세트를 2-6으로 내주며 기선을 뺏겼다.

그러나 2세트 들어 정현 특유의 백핸드 등 경기 감각이 살아나며 2세트를 6-2로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매치 타이브레이크로 진행된 3세트는 팽팽한 접전이었다.

숨막히는 접전으로 8-8상황에서 정현이 네트 앞 발리로 득점해 9-8 매치 포인트를 끌어냈고, 권순우는 랠리 상황에서 상대 키를 넘기는 로브 샷으로 1시간 12분이 걸린 1회전 경기를 끝냈다.

한편 정현·권순우 조는 2회전에서 안드레 고란손(스웨덴)·벤 매클라클런(일본) 조를 상대한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