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건협 안성시 간담회
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가 지난 5일 안성시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
대한전문건설협회(이하 전건협) 경기도회가 지난 5일 안성시청에서 안성시 전문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6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김보라 안성시장과 김삼주 안성시 경제도시국장, 전건협 경기도회 안성시 심상덕 운영분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전건협 경기도회는 ▶안성시 전문건설사업자 하도급 참여율 60% 이상 확대 ▶추정가격 2억 원 이하 전문건설시공사는 안성시로 제한 등 합리적 발주를 건의했다.

아울러 최근 개정된 건설공사 발주 세부기준에 따라 3억5천만 원 미만 전문 공사는 전문건설업종으로만 발주해줄 것을 요청했다.

심 위원장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내 전문업체의 수주 기회를 제고하는 등 안성시의 지속적인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시장은 "안성시 전문건설업 활성화를 위해 건의사항에 대해 적극 검토하고 앞으로도 관내 전문건설업체 보호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업계와 소통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전건협 경기도회는 지역건설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8월 백영현 포천시장과의 간담회를 시작으로 시·군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임정희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