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이 6일 경기 김포시 양촌산업단지에 위치한 ㈜우리별을 방문해 중소기업 현장을 점검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최원목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6일 김포시 양촌산업단지에 위치한 ㈜우리별에서 중소기업 대표들과 만나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경제회복 및 성장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6명의 기업 대표들은 코로나19 장기화와 3高(고금리·고환율·고물가) 등 연이은 악재로 대부분의 중소기업들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중소기업 경영 정상화와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신보의 금융지원을 보다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최 이사장은 "대내외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보증총량을 확대 운영하고, 최근 정부의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장 방침에 따라 최대 3년간 전액 만기연장을 결정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간담회를 통해 수렴된 현장의 애로사항과 개선방안들이 향후 정책추진 과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이사장은 이어 (주)우리별의 연구시설과 생산 현장을 함께 둘러본 뒤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영환경에도 통신장비의 국산화와 전문화를 위한 기업의 끊임없는 노력이 값진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도 신보는 신성장 동력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보는 향후 전국의 다양한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하고, 정책에 다각도로 반영할 방침이다.


신연경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