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흥국생명이 4연승 행진으로 선두 수원 현대건설을 바짝 추격했다.

흥국생명은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023 V리그 홈 경기에서 KGC인삼공사를 3-0(25-22 25-20 28-26)으로 완파했다.

올 시즌 KGC 인삼공사와 2번의 맞대결을 셧아웃으로 물리친 2위 흥국생명은 6승 1패, 승점 17을 기록해 현대건설과의 격차를 3점으로 줄였다.

경기는 흥국생명이 줄곧 앞서가고 인삼공사가 추격하는 양상으로 진행됐고, 김연경과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 쌍포가 매 세트 20점 이후 파괴력을 뽐낸 흥국생명이 모두 웃었다.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와 KGC 인삼공사 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공격하고 있다. 연합
18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와 KGC 인삼공사 배구단의 경기. 1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공격하고 있다. 연합

흥국생명은 1세트 21-21에서 들어온 박현주의 서브 에이스로 앞서갔고, 김연경의 오픈 득점과 옐레나의 퀵 오픈 득점과 백어택 득점을 묶어 세트를 마무리했다.

김연경과 옐레나는 20-17로 리드하던 2세트 후반에도 퀵 오픈 득점과 가로막기, 오픈 강타로 3점을 보탰다. 이후 상대범실 2개를 보태 세트를 따냈다.

흥국생명은 3세트 초반 한때 강력한 서브를 앞세운 인삼공사에 끌려 갔으나 이후 1점씩 주고받는 시소게임을 펼쳤다.

26-26 상황에서 흥국생명은 김나희가 인삼공사 수비수 사이에 떨어지는 절묘한 서브 득점을 터뜨렸고, 김연경이 매치 포인트에서 대각 퀵 오픈 강타로 경기를 매조졌다.

옐레나가 22점, 김연경이 18점을 각각 수확했고, 김미연이 11점으로 뒤를 받쳤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