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7일 한파특보가 발효되고 이달 말부터는 영하권 추위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경기지역 곳곳의 노숙인들에게 혹독한 시기가 다가올 전망이다.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지역내 노숙인은 841명. 이중 거리 노숙인, 고시원과 여관 등 응급잠자리를 이용하는 일시보호 노숙인 등 겨울철 가장 취약한 이들은 전체의 30.6%인 250여 명에 달한다. 매년 3분의 1 안팎의 노숙인들이 거리 나와있는 실정으로 이들은 신원 노출과 코로나19 감염, 상호간 갈등 등을 우려하며 스스로 위험에 노출되는 것을 자처한다. 중부일보는 세 차례에 걸쳐 겨울철 노숙인들의 생활상과 인식, 대안 등을 짚어본다. -편집자주

28일 오후 수원역 대형 쇼핑몰과 수원역환승센터 연결 통로 사이에서 거리 노숙인들이 벤치에 앉아 술을 마시고 있다. 구지훈수습기자
28일 오후 수원역 대형 쇼핑몰과 수원역환승센터 연결 통로 사이에서 거리 노숙인들이 벤치에 앉아 술을 마시고 있다. 구지훈수습기자

 

동절기 맞아 지하철역·공원 등 돌며

입소 권유 불구 실제론 일부만 응해

"금주·규칙 준수 힘들다" 입소 거부

지하철역과 공원 등을 떠도는 거리 노숙인이 경기지역 전체 노숙인의 30%를 차지(중부일보 11월 28일자 1면 보도)하고 있지만 정작 이들 중 상당수는 시설 입소를 꺼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에게 알려지는 것을 우려하거나 음주 금지, 자활 프로그램 참여 등 시설이 요구하는 규칙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자체 입장에서는 뾰족한 대응책이 없어 정부와 지자체의 노숙인 정책 방향의 재정립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28일 중부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성남·화성시 등 도내 시·군들은 동절기를 맞아 야간에 주요 역과 공원 등을 예찰하며 거리 노숙인을 대상으로 시설 입소를 유도하고 있다.

하지만 상담을 거쳐 시설에 입소하는 인원이 일부에 그쳐 시설을 100% 활용하고 있지 못하다는 게 지자체들의 공통된 전언이다.

화성시 관계자는 "시설 직원, 노숙인 상호 보호 차원에서 시설 입소 시 음주가 금지되지만 이미 알코올 의존성이 강한 거리 노숙인들이 많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부쩍 추워진 날씨에 입소를 권해도 주변 사람들과 술을 마시며 자유롭게 지내고 싶다며 거부해 난감한 경우가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수원지역 한 노숙인 시설 관계자 역시 "노숙인들은 대개 신용불량자 상태로 경제적 고충이 가장 큰 상태"라며 "입소 노숙인을 대상으로 통장보호, 신용회복 등 자립을 돕고 있지만 가족에게 알려질까 하는 우려와 자유롭게 살고 싶은 마음이 겹치며 입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복지부 조사선 74%가 미취업 상태

41% "일자리 프로그램 필요 없다"

지자체 "돕고 싶어도 난감할 때 많아" 

보건복지부가 지난 4월 전국 노숙인 8천956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2021년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노숙인 중 알코올 의존성이 발견된 비율은 30.3%로 집계됐다.

특히 전체 노숙인의 74.1%는 미취업 상태였지만, 정작 ‘일자리를 얻는데 가장 필요한 프로그램’을 묻는 질문에는 ‘필요한 프로그램이 없다’는 응답이 40.9%로 가장 높았다.

또 거리 노숙인의 경우 가장 도움이 되는 서비스로 무료급식(62.0%), 긴급복지생계급여(10.3%)를 꼽았다.

거리 노숙인 대다수가 거리에서의 의식주 해결 외 시설에서의 단체 생활, 자활 프로그램 등은 원치 않는다는 것이다.

지자체들은 거리 노숙인이 시설에 입소하지 않는 이상 이들을 보호, 지원할 마땅한 대책이 없다고 호소한다.

성남시 관계자는 "노숙인의 경우 주소지가 없거나 주민등록이 말소된 경우가 많아 시설에 입소하지 않는 이상 지자체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방안이 매우 제한된다"며 "겨울철 거리 노숙인의 각종 사고 위험을 방지하는 데 노력하고 있지만 난감한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황호영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