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는 시민들의 시정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청년과 여성, 청소년, 장애인 등 각 분야의 시민을 일일명예시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라고 29일 밝혔다.

공개모집과 추천을 통해 선정되는 일일명예시장은 내년 2월부터 11월까지 둘째 주, 넷째 주 수요일에 활동하며 주요 역할은 ▲시장 주재 회의와 행사 참석 ▲시정에 대한 제안과 자문 ▲SNS, 언론 등 시정홍보 ▲주요 사업지 현장 방문 등 시정을 직접 경험하고 소통하는 역할이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시정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의 폭을 넓히고, 일일명예시장으로 활동하며 시민의 시각으로 바라본 시정에 대해 시민 의견을 직접 경청하고자 한다”며 “일일명예시장을 운영함으로써 시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업과 행정서비스들이 시민들에게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시민 중심 행정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일명예시장은 무보수 명예직으로, 일일명예시장을 희망하는 시민은 12월 2일까지 파주시 홈페이지(고시공고)에서 신청서를 받아 담당자 이메일(nakite@korea.kr)이나 파주시청 자치행정과로 방문해 신청할 수 있다.

조윤성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