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가 지난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내 19곳의 대형건축공사 현장 관계자들을 초청, 중대재해 예방 및 대응을 위한 특별 교육을 진행했다. 사진=광명시
광명시가 지난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역 내 19곳의 대형건축공사 현장 관계자들을 초청, 중대재해 예방 및 대응을 위한 특별 교육을 진행했다. 사진=광명시

광명시는 지난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재개발·재건축 및 민간 건설 등 지역 내 19개 대형건축공사 현장 72명의 관계자를 초청해 중대재해 예방 및 대응을 위한 특별 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에서는 산업안전보건법, 중대재해처벌법의 개념과 재해사고 원인을 알아보고 건설 현장 안전관리 사례를 중심으로 안전관리 방법과 개선 방향, 보행자를 위한 대형공사 차량 관련 교통 안전관리 등을 설명했다.

또한, 광명시 내 재개발, 재건축사업과 학온동 유통단지 도시개발사업, 구름산 도시개발사업 등 대규모 건설공사 관계자에게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을 위해 지역 내 건설장비, 건설자재, 전문건설업체를 비롯해 소상공인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승원 시장은 "광명시 시정의 최우선은 안전"이라며 "많은 사고가 작은 방심에서 시작되므로 현장소장을 비롯한 현장관리자가 수시로 현장을 순찰, 사고를 사전에 방지하는 현장 중심의 안전관리를 강화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시에서도 시민과 종사자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체계적인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재해예방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춘식·이태호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