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5일 현 정부 첫 국빈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2층 확대회의실에서 개최된 한·베트남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양국은 지난 30년간 모범적인 상생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으며 이제 새로운 30년을 준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한국과 베트남이 연대해 역내 평화와 번영을 키워나가는 것은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된다"며 "(푹) 주석과의 회담은 1세대의 눈부신 발전을 축하하며 새 세대를 힘차게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푹 주석은 "베트남은 대외정책에 있어 한국과의 관계를 일관되게 중시하고 있다"며 "양국의 공동 번영과 역내·세계의 평화와 안정, 협력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협력 관계를 (증진하자)"고 화답했다.

푹 주석은 응우옌 푸 쫑 공산당 서기장에 이은 베트남 권력서열 2위다.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윤 대통령 초청을 받아 전날 2박 3일 일정으로 국빈 방한한 푹 주석은 이날 정상회담에 앞서 대통령실 앞 잔디마당에서는 공식 환영식이 개최됐다.

양 정상은 국군 의장대 사열과 21발의 예포 발사, 양국 국가연주 등 행사 이후 청사 내부로 이동, 방명록 서명과 기념 촬영을 했으며 이후 소수 참모만 배석하는 소인수 환담을 진행했다.

김재득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