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221207104103
김동연 경기도지사. 사진=경기도청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7일 "공공기관 기강해이 문제에 대해 분명히 경고한다"며 "1차적 책임은 기관장, 2차적 책임은 담당 실·국장이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다목적실에서 열린 주간 실국장회의서 "공공기관의 중요성에 비해 일부 역할이 미흡했다는 비판도 있는데, 기관장의 임기를 포함한 모든 권한은 그 책임을 다할 때 보장받는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공석이었던 기관장 자리가 해소되면서 리더십 부재가 해소되고 있지만, 더 중요한 건 실질적 리더십 부재의 해소"라며 "기관장이 있는 기관들의 리더십이 강한 건 아닌 거 같다"고 말했다.

이같은 김 지사의 발언은 최근 민선 8기 새 기관장 임명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일부 기관서 성 비위 사건이 발생하는 등 사건사고가 잇따른데 따른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다.

김 지사는 취임 당시부터 기존 기관장들의 임기 보장 방침을 밝혀왔는데, 제 역할을 못한다는 판단이 들면 이를 보장할 수 없다는 의미로도 풀이된다.

이어 김 지사는 "기관들은 기회의 경기로 만들겠다는 소명 의식, 도민이 부여한 권한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책임 의식을 가져야 한다"면서 "공공기관의 중요성에 비해 일부 역할이 미흡했다는 비판도 있는데, 제 역할을 완수하지 못한 곳이 있다면 충분히 성찰하고 제대로 된 길을 만들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도 공공기관은 27개, 임직원만 해도 7천여 명, 운영 규모는 8조 원에 달한다"면서 "권한과 책임이 큰 만큼, 공공기관이 책임을 다하지 않고 또 효율적으로 운영되지 않으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의 몫으로 갈 수밖에 없다. 기강해이가 있었던 곳은 성찰과 쇄신이 함께해야 한다. 분발을 촉구한다"고 다그쳤다.

김 지사는 회의에 참석한 실국장들을 향해서도 ‘책임론’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는 "공공기관의 역할이 미흡하거나 책임을 다하지 않거나 하면 실국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많은 일들을 기관에 위탁·대행하고 있고 실국에 지도감독 책임이 있는데, 충분히 책임지고 했는지 자성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공공기관이 있다면 1차적으로 기관, 2차적으로 실국의 공공 연대책임이라는 것을 명심하라"고 당부했다.

김수언기자/soounchu@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