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공 주시하며 수비 준비'
올 시즌 3경기만 더 출전하면 FA자격을 취득하는 김연경. 연합뉴스

‘흥행 보증 수표’ 김연경(34·인천 흥국생명)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자유계약선수(FA) 자격 취득을 앞뒀다.

김연경은 8일 현재 2022~2023시즌 정규리그 12경기에 출전 함으로써 앞으로 3경기만 더 뛰면 올 시즌 후 FA 자격을 얻는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매 시즌 출장(경기중 한 랠리에만 교체로 출전해도 1경기 출장으로 인정) 경기가 정규리그 전체 경기의 40% 이상일 경우 1시즌 경과로 보며, 이런 조건을 5시즌(고졸 입단 선수는 6시즌) 충족 시 FA 자격을 취득한다고 규정했다.

이에 따라 김연경은 올 시즌 전체 경기 수(36경기)의 40%인 15경기를 뛰면 FA 요건을 충족한다.

김연경을 앞세운 흥국생명은 선두 수원 현대건설과 더불어 2강을 형성하고 순항 중이다.

수원 한일전산여고(현 한봄고)를 졸업하고 2005~2006시즌 데뷔한 김연경은 4시즌을 뛴 뒤 임대 선수 신분으로 일본으로 넘어가 터키 등 외국에서 활약하다가 2020~2021시즌을 앞두고 11년 만에 V리그에 돌아와 5시즌을 채웠다.

다만, 국외에서는 FA 신분이됐지만, 국내에서는 V리그 규정(6시즌)에 1시즌이 모자라 FA가 되지 못했다.

지난해 중국에서 활동한 김연경은 1년 만에 다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고 2022~2023시즌에 돌아왔으며 이제 FA 취득에 필요한 6번째 시즌 충족을 바라보고 있다.

올 시즌 종료후 김연경을 필두로 FA가 되는 선수들은 20명 수준이다.

한 번 FA 계약할 때 최대 계약기간이 3년에 불과해 벌써 몇 번씩 FA 권리를 행사하는 선수들이 눈에 띈다.

한국도로공사에는 정대영, 배유나 등 5명의 주전이 모두 FA 시장에 나온다.

한송이(KGC인삼공사), 황연주(현대건설), 김희진·김수지(화성 IBK기업은행)도 새 FA 계약에 도전한다.

오창원기자 cwoh@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